++:++:++:cosmos 늘 지금처럼 행복하세요~!++:++:++:

  



    
   http://cosmosa.co.kr
   봄이 오면 / 안숙현


글 : 안숙현
그림 : cosmos
영상 : cosmos
봄이 오면 / 안숙현 하얀 눈이 녹아 시냇가에 물이 흐르면 맑은 새소리와 함께 초록의 나뭇잎이 돋아 나겠지 나뭇잎이 바람결에 흔들리고 아지랑이 피어 오르면 은은한 향기를 가득 안고 예쁜 꽃이 피어 나겠지 실바람이 꽃향기를 전해주면 나비들이 숨박꼭질 하듯이 봄이 오는 동산에서 그리운 친구들과 뛰어 놀고 싶어라


[소스보기]
 m      2007/06/10
04-20 트윈맘

영상 만들기가 쉬운 일이 아닌데 매번 이렇게 고운 선물 들고 찾아와 주시는 cosmos님은
언제오셔도 두 팔 벌려 환영입니다.^^
봄의 느낌을 잘 표현한 작품이예요.

얼었던 개울물이 졸졸 흐르고
그 개울가 곁에서 이제 마악 돋아나기 시작한 버들강아지,
새들은 고운 소리로 목청껏 봄을 노래하고 봄바람은 잠자고있던 나뭇가지를 간지럽혀
겨울잠을 깨우고 파릇파릇 새싹을 돋게 하지요.
하늘하늘 고운 날개짓의 나비들이 폴폴 봄동산을 누빌때,
그리운 친구들과 손잡고 숨바꼭질 하던 옛동산에서 다시 뛰어놀고 싶어요.

cosmos님의 영상을 보고있노라니
어릴적 뒷동산에서 언니랑, 친구들이랑 깔깔대며 풀밭을 뛰어다니던 생각이 납니다.
이제는 모두 지나버린 옛일이건만 이렇게 게절이 바뀌어 다시 봄이 돌아오면
늘 머릿속에서 떠나지않는 그리운 시절의 그때 일이 떠오르곤 합니다.

-------------------------트윈맘님 홈에서
목록

 77        내 그리움의 색깔 / 안숙현  +2   2007/06/10 
 76        아주 작은 네가 / 안숙현  +1   2007/06/10 
 75        슬픔을 자르며 / 안숙현  +2   2007/06/10 
 74        상처 / 안숙현     2007/06/10 
 73        누구입니까 / 안숙현     2007/06/10 
 72        날 유혹하지 마~~제발 / 안숙현     2007/06/10 
 71        봄이 쏟아져 내린다 / 안숙현     2007/06/10 
 70        소중한 사람들 / 안숙현     2007/06/10 
 69        내 그리운 친구에게 / 안숙현     2007/06/10 
 68        두 손 모아 기도합니다. / 안숙현     2007/06/10 
 67        나에게 / 안숙현     2007/06/10 
 66        그대여 / 안숙현     2007/06/10 
 65        눈물 한방울 / 안숙현     2007/06/10 
 64        가을이 오나보다 / 안숙현     2007/06/10 
 63        왜 나만 / 안숙현     2007/06/10 
 62        어쩌면 나 또한 / 안숙현  +1   2007/06/10 
 61        나를 지배하는 너 / 안숙현     2007/06/10 
 60        그랬으면 좋겠다 / 안숙현  +1   2007/06/10 
 59        친구야 / 안숙현     2007/06/10 
 58        좋은 사람 / 안숙현     2007/06/10 
 57        당신은.../ 안숙현  +2   2007/06/10 
 56        늘 그리운 친구야(아이천사에게) / 안숙현     2007/06/10 
 55        울고 싶은 마음 / 안숙현  +1   2007/06/10 
 54        너의 빈자리 / 안숙현  +1   2007/06/10 
         봄이 오면 / 안숙현  +1   2007/06/10 
목록 [1][2] 3 [4][5][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RuV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