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smos 늘 지금처럼 행복하세요~!++:++:++:

  



    
   http://cosmosa.co.kr
   너의 빈자리 / 안숙현


글 : 안숙현
그림 : cosmos
영상 : cosmos

너의 빈자리 / 안숙현 지난해 봄 쭈글거리고 하이얀 널 만나 두근거리던 설렘 뜨거웠던 여름 동글동글 빨간 옷 입고 만지면 톡 터져 전해주던 새콤함 지는 태양 아쉬워 까맣게 타 들어가던 너 한입에 넣으면 전해지는 달콤함 너를 못 잊어 그리워 찾은 그곳엔 너의 빈자리만 쓸쓸하게 있었다 언제나 웃으며 나를 반겨줄 것만 같았는데 너를 잃은 상실감에 흐르는 눈물 한 자락


[소스보기]
 m      2007/06/10
[ 아이리스 ] ^^언니가 흘린 눈물 한자락을 먹고
잘려나간 자리에 자라나는 새순이
내년에는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게 되기를~~^^ 2006-05-24
20:19:27
[ cosmos ] .
글쎄 내년에 만날 수 있을까
잘려나간 자리에
이제야 새순이 올라 오던데~~

잘려나간 복분자를 보니
정말루 속상하더라~~
. 2006-05-26
09:57:40
[ 아이리스 ] 설레임 새콤함 달콤함~~^^
빈자리에 대한 쓸쓸함 까지 더불어 느끼고 간당~~^^ 2006-05-29
13:48:20
목록

 77        내 그리움의 색깔 / 안숙현  +2   2007/06/10 
 76        아주 작은 네가 / 안숙현  +1   2007/06/10 
 75        슬픔을 자르며 / 안숙현  +2   2007/06/10 
 74        상처 / 안숙현     2007/06/10 
 73        누구입니까 / 안숙현     2007/06/10 
 72        날 유혹하지 마~~제발 / 안숙현     2007/06/10 
 71        봄이 쏟아져 내린다 / 안숙현     2007/06/10 
 70        소중한 사람들 / 안숙현     2007/06/10 
 69        내 그리운 친구에게 / 안숙현     2007/06/10 
 68        두 손 모아 기도합니다. / 안숙현     2007/06/10 
 67        나에게 / 안숙현     2007/06/10 
 66        그대여 / 안숙현     2007/06/10 
 65        눈물 한방울 / 안숙현     2007/06/10 
 64        가을이 오나보다 / 안숙현     2007/06/10 
 63        왜 나만 / 안숙현     2007/06/10 
 62        어쩌면 나 또한 / 안숙현  +1   2007/06/10 
 61        나를 지배하는 너 / 안숙현     2007/06/10 
 60        그랬으면 좋겠다 / 안숙현  +1   2007/06/10 
 59        친구야 / 안숙현     2007/06/10 
 58        좋은 사람 / 안숙현     2007/06/10 
 57        당신은.../ 안숙현  +2   2007/06/10 
 56        늘 그리운 친구야(아이천사에게) / 안숙현     2007/06/10 
 55        울고 싶은 마음 / 안숙현  +1   2007/06/10 
         너의 빈자리 / 안숙현  +1   2007/06/10 
 53        봄이 오면 / 안숙현  +1   2007/06/10 
목록 [1][2] 3 [4][5][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RuVin